#1. 한 권의 책 속에 담긴 캘리그라피 <너를 만나러 이곳으로 왔어, 노르웨이>

지구를 삼켜버릴 듯 거침없이 타오르던 여름이 종종걸음을 치고 있다.살가운 바람이 우리 곁을 맴도는 것을 보면, 이건 분명 가을이 오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
도저히 끝날 것 같지 않던 엄청난 폭염도 다가오는 계절의 기세에는 어쩔 수가 없듯이, 언제가 되어도 끝날 것 같지 않았던 나의 캘리그라피 작업과 집필도 마침내 그 끝을 보았다.

무더운 여름이 시작될 무렵에 모든 집필에 온점을 찍었으니, 이제 한 권의 책 속에 담긴 캘리그라피에 대한 이야기도 꺼내 볼 수 있게 되었다.

캘리그라퍼(Calligrapher)로서 문장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싶었고, 그 마음은 글자에 감성을 담아 보는 것으로 꿈이 실현되었다.

캘리그라피를 할 때는 가독성이 있으며, 문장의 느낌을 감정에 따라 잘 표현해야 하기에 글자를 보면 한동안 글자와 씨름을 해야 하는 게 필수다. 그렇게 하나의 글귀를 가만히 응시하다 보면 글자는 “나는 이런 마음을 품고 있어.”라고 말을 건네며 그 글자는 이내 작가의 어깨를 두드리며 대화를 걸어온다.

캘리그라피에서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것, 그건 바로 글자의 호흡, 말하고자 하는 게 무엇인지 그 심상을 파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하겠다. 그렇게 감정을 담아 쓰는 글씨가 캘리그라피인 것이고, 필자가 작업한 글과 글씨로 책 속에 담긴 이야기를 전하고자 한다.

딱히 어떤 분류로 구분 짓기에는 모호한 부분도 있겠지만, 글을 쓰며 느꼈던 감정을 몇 가지로 나누어 보았다.

참고로, <너를 만나러 이곳으로 왔어, 노르웨이>는 노르웨이와 북극권까지의 여정이 담긴 책이며 사진 위주의 작업에 캘리그라피로 순간의 감정을 노래한 여행에세이다.

#2. 서체 1 - “은은하게, 부드럽게”

책에도 언급했지만, 한 독자는 필자를 보며 은은하게 스며드는 사람 같다고 한다.

물이 흐르듯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느낌의 서체는 저자와 함께 구름을 타고 흘러가듯 여행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보았다. 북 타이틀에 이 서체를 선정한 건, 전체적으로 서정적인 책의 흐름을 대변하고 있다는 느낌에서 비롯되었다.

  • 북유럽, 노르웨이 그곳으로 떠나다
  • 북유럽, 노르웨이 그곳으로 떠나다
-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노르웨이 베르겐으로 들어가는 시간, 하늘은 내게 잔잔한 감동을 선물했다. 노르웨이와 로포텐 제도를 보고야 말겠다는 다짐 앞에 무한한 상상의 나래를 펼 수 있었던 설레는 한 장면을 책 표지 이미지로 선정했고, 그토록 꿈에 그리던 “북유럽 노르웨이, 그곳으로 떠나다”라는 글을 새겨 넣었다.
  • 노르웨이 뤼세 피오르 너와 마주하다
- 끝없는 피오르의 나라, 바이킹 민족의 목소리가 어디에선가 들려오는 듯하다. 망망대해로 이어지는 깊은 협만 속에서 더욱 겸손하게 이생을 살아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노르웨이 숲, 햇빛 사이로 그리움이 쏟아지다
- 노르웨이 숲에 남겨 놓은 그 무언가를 찾기 위해, 삶의 절실함을 깨닫기 위해 나는 언제고 다시 노르웨이 숲으로 걸어 들어갈 것이다.
  • 이 길의 끝엔 내가 있을게
- 유난히 터널이 많았던 노르웨이, 세계 최장의 레르달(Laerdal) 터널을 품은 나라. 그 안에서 눈이 부신 푸르름을 만나기도 했으며, 숨이 막혀올 듯 끝이 없는 해저 터널을 지나왔다. 한 걸음만 내디디면 불현듯 달려와 나를 꼭 안아줄 것 같은 어느 터널의 끝자락에서 인생의 모든 끝은 사랑에 도달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 모습을 달리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너는 거기 그 모습 그대로 내 곁에 있어 줘.
- 북극권의 하늘은 청정하게 빛났으며, 세상 어디에도 없을 하늘과 바다를 내어 주었다. 이토록 아름다운 풍경은 그저 그대로 머물러 주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길가의 풀 한 포기, 잔잔하고 고요했던 파도의 일렁임, 거침없는 암벽을 뒤로하고 사람의 마음가짐을 생각했다. 처음엔 좋다가도 어느샌가 빛을 달리하는 그 마음. 가끔은 그 모습 그대로 있어 주었으면 하는 것들을 생각하며 작은 바람을 써 보았다.
  • 내 안에 너를 담다
- 노르웨이 북극권에서 데칼코마니는 그저 일상이 되었다. 아기자기 예쁜 집과 어부들의 전통 가옥 로르부어는 물가에 잔잔하게 모습을 드러낸다. 투명하게 빛나는 물에 그대로 반영이 되는 풍경에 글씨도 비치도록 구성을 해 보았다.

#3. 서체2 - “토닥이듯, 다정하게”

  • 한 걸음 한 걸음 내딛다 보면 언젠가 끝이 보일 거야
- 끝없는 눈산을 넘고 넘으며 이 고통은 언젠가 끝이 나리라 믿어 의심치 않았던 순간. 왕복 22km 눈길을 걸으며 서로서로 위로했던 그 날의 위로를 한 발 한 발 내디뎠던 발자국에 글자를 꾹꾹 눌러 담았다.
  • 여기에서 잠시 쉬어 가렴
- 하루하루 힘들고 바쁘게 살아가는 우리네 일상, 여행에서도 발걸음을 재촉하는 나에게 초원 위의 양 떼는 눈을 맞추면 여기에서 잠시 쉬어 가라고, 가던 길을 멈추고 이 바람을 느껴 보라고 내게 따스한 눈길을 건넨다.
  • 나는 지금 로포텐 제도의 끝, 오(Å)에 와 있어..
- 노르웨이 알파벳의 마지막 글자 오(Å). 시냇물을 뜻하기도 하는 노르웨이의 땅끝마을에 와 있으니 이 세상의 모든 끝에 도달한 느낌이 들었다.

#4. 서체 3 - “짜릿하고, 강렬하게”

  • 트롤퉁가
- 트롤퉁가, 프레이케스톨렌, 쉐락볼튼은 노르웨이의 3대 트래킹 코스 중 하나였다. 트롤(Troll)이라는 괴물(혹은 북유럽 요정)의 혀(Tunga)의 모양을 닮았다는 트롤퉁가. 그 절벽 끝에 서 보기 위해 왕복 22km의 등반을 해야 했다. 죽을 만큼 고통스러웠던 순간이 때론 가장 기억에 남는 법이었던가. 산을 오르던 사람들의 애절한 마음, 세상을 다 품을 것 같았던 뜨거운 열정이, 시리도록 하얗게 빛나던 눈밭에서 썰매를 타고 내려왔던 그 하루는 영영 잊히지 않는다.
  • 그저 살아있음이 감사한 오늘
- 트롤퉁가에 이은 또 다른 산행. 끝없는 호수와 바위산을 지나면 해발 604m의 제단 바위 프레이케스톨렌에 이른다. 조금이라도 발을 헛디디면 낭떠러지인 절벽 앞에서 있으면 삶의 소중함을 절로 느끼게 된다. 오랜 산행의 결과인 것인지 아니면 변화무쌍한 자연의 섭리 때문인지 알 수는 없지만 고된 등반 끝에 맛보는 삶의 환희는 더 강렬하고 아찔했다.
  • 바람은 불어왔고 구름은 흘러갔고 나는 그곳에 멈추어 있었다.
- 날아가는 새소리의 펄럭임과 고요한 물소리만 가득할 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정적이 흐르는 오(Å).가만히 떠 있는 나룻배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셔터를 누르는 소리조차 미안할 만큼 고요함이 물밀듯 밀려왔다.

#5. 서체 4 - “속삭이듯, 아련하게”

  • 난생 처음 만나는 백야 노르웨이의 그 깊고 푸른 밤
- 트롤퉁가에 오르기 위해 오다(Odda)라는 마을로 들어섰다. 하룻밤을 잠을 청해야 했기에 끝없는 달려온 끝에 우리를 기다리고 있던 건 눈부시게 아름다운 하얀 밤이었다. 새벽 1시 30분이 다 되어도 어스름 그저 푸르기만 한 이 배경을 두고 설레는 마음에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던 것 같다.
  • 아무것도 필요하지 않을 것 같아 파란 하늘 가득 담고 있는 지금의 너라면
- 차를 타고 가다가 순간순간 시선을 끄는 풍경 앞에서는 걸음을 멈췄다. 데칼코마니로 아름답게 장식한 한 폭의 그림처럼 빛나던 그 모습을 눈앞에 두고 더 무엇을 바랄 수가 있겠는가.
  • 나는 그대의 건재함을 믿어
    무심코 놓인 나무 하나 이름 모를 너의 존재에도 분명 이유가 있겠지
    세상 모든 것엔 이유가 있기 마련이니까…
    나는 그대의 건재함을 믿어.
- 이상하게 낡고 버려진 것에 눈길이 간다. 어쩌면 한평생을 묵묵히 걸어오다 쉼의 문턱에 다가선 누군가처럼. 열심히 최선을 다하고 쓰이다 버려졌을 어떤 것. 그것조차 의미가 된다. 힘들게 수고한 당신은 지금 모습 그대로도 대단한 삶을 살았노라고, 건재하게 곁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도 그저 위안이 된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
  • 지금은 새벽 2시, 그러나 밤은 오지 않았다.
- 북유럽의 디자인을 애정하는 누군가에게 어떤 밤은 그리움의 대상이 된다. 더욱이 해가 지지 않는 새벽 2시의 풍경이라면. 스볼베르의 어느 조용한 아파트에서 해가 뜨고 지는 풍경을 바라보다가 한여름의 밤은 오지 않아 영원한 시간을 걷고 있는 그들 속으로 들어가 보았다.

바야흐로 ‘가을’이라는 한 마디 단어만으로도 사람 마음을 설레게 하는 계절이 돌아왔다.
노르웨이 어느 산속으로, 피오르와 북극권의 백야 속으로 책과 함께 조용히 여행을 떠나 보는 건 어떨까?

그리고 푸른 그 나라에 말을 건네 보자.

“너를 만나러 이곳으로 왔어, 노르웨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