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브랜드란 '자기답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만들어낸 모든 결과물

좋은 브랜드란 어떤 것일까? 이런 질문을 하면 흔히들 애플이나 삼성 같은 큰 기업을 많이들 떠올린다. 물론 틀린 답은 아니다. 하지만 내 경우는 조금 다르다. 자기 일을 ‘자기답게’ 하는 사람들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예를 들어 충주에서 작은 우동가게를 하시는 강순희 씨 같은 분 말이다.

아주머니가 남편의 사업 실패로 우동가게를 시작한 지는 20년이 훌쩍 넘었다. 메뉴 역시 특별할 게 없다. 무언가 비법을 찾기 위해 김밥 써는 장면을 촬영하던 PD의 당황하던 반응이 지금도 생생하다. 거짓말처럼 김밥 옆구리가 터져버렸기 때문이다. 혹시나 해서 다시 찍은 우동의 비법도 다시마 몇 장… 하지만 반전이 있었다. 그 가게의 브랜딩은 전혀 다른 곳에서 완성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 우동가게의 사방 벽은 무언가 빼곡히 적힌 종이들로 가득하다. 이 가게를 찾은 사람들에겐 A4 한 장이 주어지고 원하는 내용을 쓸 수 있다. 그러면 사장님이 가장 가까운 벽에 그 종이를 붙이는 식이다. 그렇게 수십 년 간 수천 장이 넘는 사연이 쌓였다. 그런데 이게 ‘브랜딩’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고? 어느 날 사업에 실패한 한 남자가 가게를 찾아와 우동 한 그릇(물론 소주 한 병과 함께였으리라)을 시켰다. 아주머니는 그날 처음 만난 손님 옆에 앉아 자기 일처럼 남자의 사연을 들어주었다. 그리고 그 날의 각오를 쓰게 한 후 벽에 붙였다. 이 남자는 그 후로 이 가게를 다시 찾았을까, 찾지 않았을까.

 

좋은 브랜드란 넓은 의미에서 ‘자기답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만들어낸 모든 결과물이다. 그런 사람이 만든 제품이나 서비스도 브랜드지만, 때로는 그 인생 자체가 ‘브랜드’가 되기도 한다. 앞서 소개한 우동 가게 아주머니가 ‘맛’의 차별화로 수십억의 연 매출을 올리고 계신 것 같지는 않다. 옆구리 터진 김밥 때문도 아닐 것이다. 자신의 이야기를 정성을 다해 들어주는 ‘진심’을 보고 찾아갔을 가능성이 더 크다. 그런 경험들을 고스란히 벽에 붙여둔 경우라면 더욱 특별할 것이다. 10년, 20년 된 단골들이 즐비한 것도 아마 그 때문일 것이다. 행복한 경험의 ‘축적’이 빚어낸 놀라운 결과다. 이 작은 우동가게가 보여주는 ‘브랜딩’의 실체다.

요즘 만나는 작은 기업의 대표님들은 하나같이 이런 ‘축적’의 결과물들을 갖고 계셨다. 열명 남짓한 직원이 일하는 에스테틱 브랜드의 대표님은 8포인트로 쓰인 10cm의 (실제로 지키는) 매뉴얼을 보여주었다. 충무로의 카페 사장님은 자신의 이름을 딴 롤 케이크를 7년째 만들고 있다. 연극영화과 학원의 원장님은 자신의 블로그에 700편에 이르는 입시 조언을 지금도 쓰는 중이다. 공부에 왕도가 없듯이 브랜딩에도 쉬운 방법은 없다. 하지만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자신이 가장 잘하는 방법으로 그것을 하되, 아주 오랫동안 지속하고 반복하는 것이다. 바로 ‘축적’의 브랜딩이다.

그렇다면 1인 기업인 나는 어떻게 일해야 할까. 좋아하고 잘하는 일을 다양한 경험을 통해 발견할 것, 그 일에 최선을 다할 것, 결과에 책임을 질 것 그리고 마지막으로 꾸준히 계속할 것. 이것이 그들에게서 배운 ‘축적’의 지혜다.

글 | 박요철
비버커뮤니케이션즈 대표
브랜드 스토리텔러
brunch.co.kr/@aiross
hiclean@gmail.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